건설근로자 사망률 증가세, 타 산업 대비 높은 편 [체크리포트]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Check Report

print

건설근로자 사망률 증가세, 타 산업 대비 높은 편 [체크리포트]

전체 산업 사망자수·사망률은 지속 감소

 
 
 
지난 1월 27일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되며 산업재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건설현장 내 사고사망자 비율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이 14일 발표한 ‘건설동향브리핑 제843호’에 따르면 건설산업 사고사망자수가 완만한 감소추세를 보이는 반면, 사고사망만인율은 증가하고 있었다. 사고사망만인율이란 근로자 만 명당 사고사망자수를 뜻한다.  
 
건설현장 사망자 수는 2016년 499명에서 2017년 506명을 기록한 뒤 2018년 485명, 2019년 428명으로 매년 줄다가 2020년 458명으로 소폭 늘었다. 그러다 지난해 9월 기준 사망자 수가 340명으로 전년 동기와 비교했을 때 다시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와 달리 사고사망만인율은 2016년 이래 2020년까지 5년 동안 22.6%증가했다. 연간 통계를 보면 2016년 1.58에서 2017년 1.66로 높아졌다 2018년 1.65로 주춤했으나 2019년 1.72로 다시 상승한 후 2020년 2.00를 기록했다. 근로자 수 대비 비율로 접근하면 외려 사망자가 증가한 셈이다.  
 
이는 전체 산업분야 통계와 견줘도 높은 수준이다. 2020년 전체산업 사고사망만인율은 0.46%으로 건설산업을 훌쩍 밑돌았다. 전체산업 사고사망만인율 역시 2016년 0.53보다 2020년 13.2% 감소해 건설업과 반대 흐름을 이어갔다. 한편, 건설현장 사망사고의 절반 이상은 추락사였다.

민보름 기자 min.boreum@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