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늘어도 사람 안 뽑아요”…고용민감도 둔화 현상 커져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매출 늘어도 사람 안 뽑아요”…고용민감도 둔화 현상 커져

[그래픽뉴스] 한국은행 '성장과 고용간 관계' 분석
2014~2016년 보다 2017~2019년 고용민감도 둔화

 
 
우리나라 기업들이 매출이 올라도 고용을 쉽게 늘리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현상은 최근 갈수록 더 뚜렷해지고 있다.  
 
2월 14일 한국은행이 공개한 ‘성장과 고용간 관계:기업자료 이용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2014∼2019년 기업활동조사 자료(50인 미만 업체 제외)를 바탕으로 고용민감도를 조사한 결과, 2017~2019년의 고용민감도는 0.27%포인트(p)로 집계됐다. 이는 2014∼2016년(0.31%포인트)보다 0.04%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고용민감도는 매출 증가율 1%포인트 변화에 대한 고용 증가율 변동 폭이다. 앞선 3년보다 최근 2017~2019년에 기업들이 매출이 늘어도 고용은 크게 늘리지 않은 셈이다.  
 
특히 이 같은 고용민감도 둔화 현상은 300인 이상 제조업, 300인 미만 서비스업에서 두드러졌다. 이중에서도 매출이 증가한 300인 미만 서비스업체는 고용민감도가 2014~2016년 0.28%포인트에서 2017∼2019년 절반 이하인 0.13%포인트로 떨어졌다.
 
매출이 늘어난 300인 이상 제조업체 고용민감도 역시 0.37%포인트에서 0.28%포인트로 낮아졌다. 이는 기계장치에 대한 설비투자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또 노동생산성 수준에 따라 살펴보면 생산성이 높은 기업의 고용민감도가 더 낮았다. 서비스업에 속한 300인 미만 고생산성 기업 고용민감도가 크게 떨어졌다. 이에 한은은 노동생산성이 높을수록 기업이 고용 창출보다 구조조정을 통한 경영 효율화를 꾀하는 경향이 큰 것으로 분석했다. 

라예진 기자 rayej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