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넘게 멈췄던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내년 다시 뛴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4년 넘게 멈췄던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내년 다시 뛴다

산업부·군산시·현대중공업, 24일 조선소 재가동 협약

 
 
2017년 7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의 모습. [연합뉴스]

2017년 7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의 모습. [연합뉴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가 이르면 내년 1월부터 선박 블록을 생산할 전망이다. 군산조선소는 2017년 7월부터 가동을 멈춘 상태다.
 
군산시에 따르면 시와 전라북도·현대중공업·산업통상자원부는 24일 군산조선소에서 조선소 재가동에 대한 협약을 체결한다.
 
이날 협약은 현대중공업이 내년 1월부터 군산조선소에서 선박 블록을 생산하고, 전라북도와 군산시는 용접 등 기술인력 양성과 블록을 울산으로 옮기는데 필요한 물류비 일부를 지원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앞서 군산시와 전라북도·현대중공업은 지난해부터 군산조선소 재가동을 위한 협의체를 구성하고, 재가동 시기와 지원책을 조율했다.
 
2010년 문을 연 군산조선소는 당시 현대중공업이 1조2000억원을 들여 25만t급 선박 4척을 한 번에 건조할 수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도크(Dock·배를 만드는 건조장) 1기와 1650t급 갠트리 크레인(골리앗 크레인)을 갖췄다. 그러나 조선업 불황에 따른 해외 수주 급감 여파에 2017년 7월 문을 닫았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