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25만명 넘었는데”…오늘부터 식당·카페 밤 11시까지 영업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확진자 25만명 넘었는데”…오늘부터 식당·카페 밤 11시까지 영업

20일까지 12종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 1시간 연장
식당·카페, 노래연습장, 영화관 등이 대상
5일 오후부터 자가격리자 사전투표 허용

 
 
정부가 오는 5일부터 20일까지 식당·카페 등 12종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을 기존 밤 10시에서 11시로 1시간 연장한다고 밝혔다. [중앙포토]

정부가 오는 5일부터 20일까지 식당·카페 등 12종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을 기존 밤 10시에서 11시로 1시간 연장한다고 밝혔다. [중앙포토]

 
오늘부터 20일까지 식당·카페 등 12종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을 기존 밤 10시에서 11시로 1시간 연장된다. 사적모임 6인 이하인 인원 제한 규정은 현행대로 유지한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4일 중대본 모두발언을 통해 “고심 끝에 현재 밤 10시까지 허용되고 있는 식당, 카페 등 12종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을 5일부터 1시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며 “그간 추진된 손실보상 확대, 거리두기 일부 완화 조치에도 불구하고 오랜 기간 계속되어온 자영업·소상공인분들의 어려움이 더욱 가중되고 있다는 점이 고려됐다”고 말했다.
 
영업시간이 연장되는 다중이용시설은 식당과 카페, 노래(코인)연습장, 목욕장업, 실내체육시설, PC방, 멀티방·오락실, 파티룸, 카지노, 마사지업소·안마소, 평생직업교육학원, 영화관·공연장이다.
 
전 차장은 코로나 유행 상황에 대해 “1월 셋째주부터 수도권과 비수도권 지역 모두 코로나19 위험도가 ‘높음’ 수준을 이어가고 있다”며 “이번 주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약 50% 수준까지 증가했지만, 누적 치명률, 중증화율 등 핵심 방역지표들은 현재까지 의료대응 역량 내에서 관리가 가능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틀간 시행되는 제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와 관련해선 “격리자 등의 선거권 보장을 위해 5일 오후 5시부터 자가 격리자의 선거 목적 외출을 허용했다”며 “오후 6시 이전에 투표소에 도착한 경우 일반 투표소와 분리된 전용 임시 기표소에서 투표에 참여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다시 한번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4일 0시 기준 26만685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최다치를 기록했다. 5일 0시 기준으로는 25만4327명을 기록했다. 

김채영 기자 kim.chaeyoung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