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재 가격 급등 탓…기업 98% “올해 영업이익 감소할 것” [체크리포트]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원자재 가격 급등 탓…기업 98% “올해 영업이익 감소할 것” [체크리포트]

기업 10곳 중 8곳 “제품가격 인상할 수밖에”

 
 
최근 원자재 가격 급등에도 불구하고 이를 제품 가격에 반영하지 못해 물건을 팔면 팔수록 손해를 보는 기업이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제조기업 304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최근 원자재 가격 급등에 따른 기업영향 조사’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75.6%가 최근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제품 생산단가가 크게 증가했다’고 응답했다. ‘조금 증가했다’라거나 ‘거의 영향 없다’는 응답은 각각 21.4%와 3.0%에 그쳤다.  
 
이로 인해 실제 영업이익에도 부정적인 영향이 미칠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응답 기업의 66.8%는 최근 상황이 계속된다면 올해 영업이익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제품을 팔면 팔수록 손해가 발생해 영업적자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목소리도 31.2%에 달했다. 조사대상 기업의 대부분인 98.0%가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기업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우려한 것이다.  
 
원자재 가격이 지금처럼 높은 수준을 지속할 경우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를 묻는 질문에는 ‘제품가격 인상(78.9%)’으로 응답한 기업이 가장 많았다. 그간 원자재 가격 인상으로 발생한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서는 제품가격을 어느 정도 올릴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아울러 조사대상 기업의 절반 이상은 ‘전반적인 비용 절감(50.3%)’을 병행하겠다고 응답했다. 원자재 가격 인상분을 제품가격에 모두 반영하기 어려운 만큼 긴축경영이 불가피한 것으로 보인다.

허인회 기자 heo.inho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