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공사 계약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삼성중공업,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공사 계약

1900억원 규모…“반도체 공사 물량 지속 수주 계획”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사진 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사진 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최대주주인 삼성전자의 평택반도체 건설 공사 일부(P3L Ph2 FAB동 마감 공사)를 1901억원에 수주했다고 19일 공시했다. 삼성중공업 측은 “이번 계약은 지난 1월 14일 최초 체결했는데, 변경 계약을 통해 계약 금액이 공시 기준 금액을 초과해 공시했다”고 설명했다.  
 
평택 반도체 공장은 삼성전자가 393만㎡(약 120만평) 부지에 2030년까지 단계별로 반도체 생산라인 6개동(P1L~P6L)과 부속동을 구축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삼성중공업은 선박 및 해양플랜트 건조로 축적된 자동 용접, 모듈 공법(대형화) 역량을 활용해 2020년부터 EUV 공장 및 P2L, P3L의 파일럿 공사에 참여해왔다.  
 
EUV는 극자외선을 이용해 반도체 회로 패턴을 그리는 공정을 말하며, FAB 원자재인 웨이퍼 가공이 진행되는 라인을 말한다.  
 
삼성중공업 측은 “조선‧해양 외 부문으로의 사업 다각화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반도체 건설 공사 물량을 지속 수주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lee.changh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