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서울 아파트 매매량 3월 급증…대선 계기 바닥 탈출했나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경기·서울 아파트 매매량 3월 급증…대선 계기 바닥 탈출했나

경기, 6개월 연속 감소하다 2월부터 반전…3월에는 40% 이상 급증
서울도 2월 거래절벽 바닥 이후 지난달 매매 건수 최다

 
 
서울 남산에서 내려본 아파트. [연합뉴스]

서울 남산에서 내려본 아파트. [연합뉴스]

 
경기도와 서울 아파트 매매 시장이 3월 대통령 선거 이후 증가세로 전환했다. 대선 과정에서 강해진 규제 완화 신호로 매매 시장이 활기를 찾아가는 것으로 풀이된다.    
 
20일 경기부동산포털에 따르면 경기 아파트 매매 건수는 지난해 7월(1만5028건)부터 올해 1월(3454건)까지 6개월 연속 감소세였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집값이 고점이라는 인식과 금융권의 대출 규제 강화, 금리 인상에 따른 이자 부담 등으로 매수 심리가 얼어붙어서다.
 
하지만 올해 2월 3858건으로 전달 대비 소폭 증가하더니 대선이 있었던 지난달에는 5423건으로 2월보다 40% 이상 급증했다. 지난달 경기 아파트 매매 사례의 등록 신고 기한(30일)이 아직 끝나지 않은 점을 고려하면 건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대선 기간 여야 후보들이 앞 다퉈 부동산 규제 완화 공약을 내걸었고, 대선 이후에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1기 신도시(분당·일산·평촌·산본·중동) 재정비사업 촉진 특별법 제정 공약 등이 더욱 조명되면서 시장 분위기가 바뀐 영향으로 풀이된다.
 
분당신도시가 있는 성남시의 경우 현재 기준으로 3월 아파트 매매 건수가 227건으로 2월(108건)의 두 배를 이미 넘었다. 같은 기간 일산신도시가 있는 고양시는 275건에서 511건으로, 평촌신도시가 있는 안양시는 87건에서 150건으로 각각 증가했다.
 
중동신도시와 산본신도시가 위치한 부천시와 군포시 또한 지난달 247건, 130건으로 올해 들어 최다 매매 건수를 기록했다. 또 이 기간 평택시는 450건에서 585건으로, 이천시는 150건으로 229건으로 아파트 매매가 각각 늘었다.
 
한국부동산원 통계로 평택시는 올해 들어 지난 2월까지 경기도 내에서 외지인들의 아파트 매입량(172건)이 가장 많은 지역이고, 이천시는 지난 11일 조사 기준으로 올해 들어 아파트값 상승률(3.52%)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지역이다.  
 
이 밖에 수원시, 용인시, 안산시, 시흥시, 화성시, 광명시, 김포시, 안성시, 오산시, 여주시, 남양주시, 파주시 등도 올해 들어 아파트 매매 증가세가 확연하다. 경기뿐 아니라 서울도 대선을 계기로 매수 심리가 살아나며 아파트 매매 건수가 8개월 만에 증가로 반전됐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 집계를 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 건수는 이날 기준 1227건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8월(4064건)부터 올해 2월(810건)까지 7개월 연속으로 감소해오다 8개월 만에 증가로 돌아선 것이다. 올해 들어 최다 매매량이다.
 
지난 2월 서울 아파트 매매 건수가 2006년 월별 통계 집계 시작 이후 처음으로 1000건을 밑돌면서 바닥을 친 이후 대선을 계기로 반등한 셈이 됐다.  
 
 
 

이승훈 기자 lee.seungh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