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정부 바이오 강국 꿈꾸나…尹·安 “적극 지원” 한목소리 - 이코노미스트

Home > 바이오헬스 > 바이오

print

차기 정부 바이오 강국 꿈꾸나…尹·安 “적극 지원” 한목소리

윤석열, 코로나19 백신 개발 SK바이오사이언스 방문
尹 “백신=경제·보건·안보, 기업 규제 완화 적극 검토”
안철수 “백신 주권 국가 돼 새로운 팬데믹 준비해야”
백신·치료제 개발 기업에 정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개발 현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인수위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개발 현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인수위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25일 국내 1호 코로나19 백신 개발사인 SK바이오사이언스를 방문해 백신 개발 현장을 둘러보고, 백신 개발 기업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원을 약속했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따르면 윤 당선인은 이날 오전 11시 경기도 성남시 판교에 위치한 SK바이오사이언스 본사를 방문해 “(백신) 연구실에 엄청난 국가 잠재력과 우리 국민의 먹거리, 우리나라 경제·보건·안보가 다 담겨 있다”며 “앞으로 국가 미래산업을 위해서는 이러한 연구개발 현장을 많이 방문해 배워야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돈 없어 백신 개발 못한다는 말 안 나오도록”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왼쪽)이 2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개발 현장 간담회를 마친 후 이동하며 직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오른쪽은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 공동취재]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왼쪽)이 2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개발 현장 간담회를 마친 후 이동하며 직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오른쪽은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 공동취재]

이날 윤 당선인은 백신 개발에 사용되는 동물세포의 추출 과정부터 배양·발효·정제·분석에 이르는 연구개발 모든 과정을 직접 참관했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은 윤 당선인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백신의 안전성과 생산성인데, 통상 10년 걸리는 백신 개발의 기간을 단축하면서도 안전성과 생산성을 사수하기 위한 어려움이 컸다”며 “어렵게 축적된 백신 개발의 역량을 국가가 지속해 나가기 위해 정부의 꾸준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에 대해 윤 당선인은 “(임상3상 성공에 대해) 경이로운 결과에 축하드린다”며 “펜데믹에 대응하는 정부의 적극적인 연구개발투자 말씀에 공감한다”고 답했다. 
 
이어 “민간시장 기능을 존중하고, 정부가 할 수 있는 재정의 폭 안에서 효율적인 방안을 전문가 조언을 들어 마련하겠다”며 “적어도 ‘돈이 없어서 개발 못한다’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는 것은 물론, 지속적인 개발역량 노력에 대한 개발자들의 당부 또한 잊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윤 당선인은 “제가 정부를 맡게 되면 SK바이오사이언스처럼 팬데믹에 백신과 치료제를 개발하는 기업에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공무원이 잘 모르는 부분에 있어 기업하는 분들께서 ‘이런 규제가 사업과 국가 경쟁력 확보에 지장이 많으니 풀어달라’ 얘기해주시면 적극 검토해서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도 강조했다.
 

안철수 “바이오 미래 먹거리로, 새 정부 제대로 투자해야”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오른쪽)이 2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개발 현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사진 인수위사진기자단]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오른쪽)이 2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개발 현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사진 인수위사진기자단]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 또한 이날 윤 당선인과 함께 SK바이오사이언스를 방문했다.

 
이날 안 위원장은 “코로나19를 극복한다 할지라도 또 새로운 바이러스로 새로운 팬데믹이 침범할 가능성이 굉장히 많다”며 “미리 방역시스템 갖추고 있어야 국민 생명과 안전을 보호할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경제를 보호해 세계 경제 10대 강국을 넘는 5대 강국이 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방역 시스템이 정말 중요한 새 정부 과제로, 바이오산업을 미래 먹거리로 삼고 새로운 팬데믹에 가장 빨리 대응해서 우리나라가 앞서 나가는 계기로 삼자”고 덧붙였다.
 
또 “새 정부에서 제대로 투자해 우리나라가 백신 개발 역량을 가진 백신 주권 국가가 되는 것이 아주 중요한 목표”라며 인수위가 현장 목소리를 반영하겠다고 언급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