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린 K9 연맹” 한국형 자주포 북유럽 수출길 확대 ‘파란등’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우린 K9 연맹” 한국형 자주포 북유럽 수출길 확대 ‘파란등’

한화디펜스, 세계 K9 유저클럽 첫 행사 개최
노르웨이·핀란드·에스토니아·호주 군 대표 참석
K9 실전 성능, 운용 노하우 공유 추가 도입 시사

 
 
K9 자주포를 운용하는 외국군 장교들이 지난달 27~28일 한화디펜스 창원1사업장에서 열린 ‘K9 유저클럽’ 행사 기간 K9 자주포의 운용·교육·정비 등에 대한 워킹그룹 토의를 하고 있다. [사진 한화디펜스]

K9 자주포를 운용하는 외국군 장교들이 지난달 27~28일 한화디펜스 창원1사업장에서 열린 ‘K9 유저클럽’ 행사 기간 K9 자주포의 운용·교육·정비 등에 대한 워킹그룹 토의를 하고 있다. [사진 한화디펜스]

한화디펜스가 지난달 27일~28일 창원사업장에서 ‘K9 유저클럽(User Club)’ 첫 행사를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한화디펜스에 따르면 K9 유저클럽은 K9 자주포를 도입해 운용 중인 국가들의 교류의 장이다. 각국의 K9 실전운영 경험과 노하우 등을 공유하기 위해 발족했다.
 
이번 행사에는 노르웨이와 핀란드, 에스토니아 등 K9 자주포를 운용 중인 북유럽 국가들의 대표단과 최근 K9 자주포 도입 계약을 체결한 호주 대표단이 참가했다. 방위사업청과 육군 포병학교 관계자들도 참여했다.
 
K9 자주포를 운용하는 외국군 대표단이 지난달 27~28일 한화디펜스 창원1사업장에서 열린 ‘K9 유저클럽’ 행사 기간 K9 생산라인을 견학하고 있다. [사진 한화디펜스]

K9 자주포를 운용하는 외국군 대표단이 지난달 27~28일 한화디펜스 창원1사업장에서 열린 ‘K9 유저클럽’ 행사 기간 K9 생산라인을 견학하고 있다. [사진 한화디펜스]

행사 기간 참가국들은 자국에 배치한 K9의 특징과 운용 현황, 포병전력 운용 개념과 발전 방향 등을 발표하며 각국의 K9 운용 상황을 공유했다. 또한 운용, 교육, 정비 등 분야별 워킹그룹 토의로 상호 협력과 지원 방안을 모색했다.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유럽 지역 국가의 군비 증강 속도가 빨라지는 가운데, 일부 참가국은 포병전력 강화를 위한 K9 자주포 추가 도입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에스토니아 포병대대의 알란 라이드마 소령은 “궤도형 자주포인 K9은 견인포나 차륜형 자주포에 비해 전장에서의 기동성과 효율성이 더 우수하다”며 “이미 도입한 12문에 더해 추가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K-9 자주포. [사진 한화디펜스]

K-9 자주포. [사진 한화디펜스]

K9 자주포는 2001년부터 터키와 폴란드, 인도, 핀란드, 노르웨이, 에스토니아, 호주, 이집트 등 8개국에 수출됐으며, 국내를 포함 전 세계 1700여 문이 운용 중이다.
 
한화디펜스는 국방과학연구소와 함께 자동화포탑을 탑재한 K9A2의 핵심기술 개발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를 바탕으로 영국 자주포 획득사업과 미국의 사거리 연장 자주포 개발 사업 등에 참여를 준비하고 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