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의 '디에이치 라클라스' 독일 iF 디자인 본상 수상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현대건설의 '디에이치 라클라스' 독일 iF 디자인 본상 수상

iF 디자인 어워드 2년 연속 수상 성과

 
 
디에이치 라클라스 주출입문주 '디에이치 게이트 32-8' 모습.[현대건설]

디에이치 라클라스 주출입문주 '디에이치 게이트 32-8' 모습.[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시공한 서울 서초구 반포동 디에이치 라클라스의 주출입 문주 '디에이치 게이트 32-8'(THE H Gate 32-8)이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2'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3일 밝혔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1953년부터 독일에서 개최돼 온 세계적인 디자인 공모전으로 미국 'IDEA 디자인 어워드', 독일 '레드닷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디에이지 라클라스의 주출입 문주는 세계적인 설치 예술가 박선기씨와 협업한 비정형 시설물로 높이는 8m, 길이는 70m에 달한다. 이 문주는 공동주택 건물의 외벽에서 시작해 지상까지 흘러내리는 모습을 하고 있다. 마감 안쪽에는 수천 개의 LED 광원이 설치돼 환상적인 야간 경관을 연출하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건설은 iF 디자인 어워드 2년 연속 수상과 함께 4회 연속으로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세계 최고 권위의 3대 디자인 어워드 4번 연속 수상으로 현대건설의 디자인 능력을 인정받았다”며 “앞으로도 고객 최우선을 바탕으로 디자인과 첨단기술을 결합한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김두현 기자 kim.doohye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