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떠나는 이동걸 회장…임직원에 “구조조정 원칙 준수” 당부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산은 떠나는 이동걸 회장…임직원에 “구조조정 원칙 준수” 당부

9일 이임식…4년 8개월 임기 마무리
“능력과 자긍심으로 일치단결하길”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지난 2일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산은 본사에서 비대면 기자간담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 산업은행]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지난 2일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산은 본사에서 비대면 기자간담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 산업은행]

4년 8개월 간 산업은행을 이끌었던 이동걸 산은 회장의 임기가 마무리됐다. 그는 떠나는 마지막까지도 임직원에 구조조정 원칙을 준수하라고 당부했다.
 
산은은 9일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본사 대강당에서 이 회장의 임기를 마무리하는 이임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임식에는 이 회장을 비롯해 산은 임직원도 함께했다.  
 
이 회장은 이임사를 통해 취임 후 세운 세 가지 목표에 맞춰 이룬 지난 4년 8개월간의 성과를 강조했다. 그간 이 회장이 산은 회장직을 맡으며 세웠던 세 가지 목표와 성과는 ▶구조조정 숙제 마무리 ▶혁신성장 등 미래먹거리 기반 닦기 ▶산은 경쟁력 제고 등이다.
 
이어 그는 산은 임직원이 반드시 기억해야 할 세 가지 원칙도 강조했다. 이 회장이 임직원에게 남긴 마지막 당부는 ▶구조조정 원칙 준수 ▶산은의 경쟁력 강화 ▶산은 본연의 역할 강화 등이다.
 
아울러 이 회장은 “지난 4년 8개월 동안 회장을 믿고 따라준 산은 임직원들에게 감사하다”며 “특히 회장 재임기간 중의 성과는 임직원이 다 함께 이룬 성과로서 앞으로도 임직원의 능력과 자긍심을 바탕으로 일치단결해 노력하라”고 말했다.
 
한편, 공석이 된 산은 회장직은 신임 회장이 임명될 때까지 최대현 산은 수석부행장(전무이사)이 맡아 직무를 대행한다.
 
 
 

김윤주 기자 kim.yoonju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