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파월 의장 “물가 확실히 떨어질 때까지 금리 인상 밀어붙인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美 파월 의장 “물가 확실히 떨어질 때까지 금리 인상 밀어붙인다”

6·7월 ‘빅스텝’ 단행은 계획일 뿐
美 경제, 긴축통화 정책 견딜 수 있어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EPA=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EPA=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17일(현지시간) “물가상승률이 분명하고 확실하게 내려가는 것을 볼 때까지 우리는 계속 (금리 인상을) 밀어붙일 것”이라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주최한 ‘퓨처 오브 에브리싱’ 행사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달 4일 파월 의장은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포인트 인상하는 ‘빅스텝’을 단행했다. 이후 오는 6월과 7월에도 ‘빅스텝’에 나설 것이란 전망도 나오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파월 의장은 “기정사실이 아니라 계획일 뿐”이라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5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0.75%포인트 금리 인상 가능성에는 선을 긋는 대신, 0.5%포인트 금리 인상을 고려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날 행사에서 파월 의장은 “광범위하게 인식된 중립 금리의 수준을 넘어서야 한다면, 우리는 그 일을 망설이지 않을 것”이라고도 언급했다. 현재 2.5% 수준으로 추정되는 중립 금리 이상으로 기준금리를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중립금리란 경제가 인플레이션이나 디플레이션 압력이 없는 잠재성장률 수준을 회복할 수 있도록 하는 ‘이론적 금리수준’을 뜻한다. 
 

그는 “우리는 금융 여건이 적절한 수준이고 물가상승률이 내려갔다고 느낄 때까지 계속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미국의 경제가 강력하다고 진단한 파월 의장은 “덜 완화적이거나 긴축적인 통화정책에 잘 견딜 수 있는 상태”라면서 “물가 안정을 회복하는 과정에서 일부 고통이 있을 수 있지만, 강력한 노동시장이 지속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김윤주 기자 kim.yoonju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