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선 증편, 비행금지 해제’ 8일부터 인천공항 정상화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국제선 증편, 비행금지 해제’ 8일부터 인천공항 정상화

항공기 도착편 수 제한 2년여만에 해제
비행금지시간 폐지 24시간 운영으로 전환

 
 
인천국제공항에 계류 중인 대한항공 항공기와 아시아나항공 항공기. [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에 계류 중인 대한항공 항공기와 아시아나항공 항공기. [연합뉴스]

 
정부는 8일부터 인천국제공항의 국제선을 확대 정상화한다. 코로나19 사태로 축소 운영했던 항공기 운항을 늘리고 비행금지시간을 해지하는 정책을 8일부터 시행한다.  
 
국토교통부(국토부)는 지난 3일 한덕수 총리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제선 조기 정상화 방안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2020년 4월부터 시행해 온 인천공항의 시간당 항공기 도착편 수 제한과 비행금지시간을 2년 2개월여만에 해제했다. 시간당 항공기 도착편 수는 코로나19 사태 발발 후 20대로 축소했으나 8일부턴 사태 전 수준인 40대로 증편한다.  
 
비행금지시간(오후 8시~다음날 오전 5시)도 폐지해 8일부터 24시간 운영에 돌입한다. 여행객 편의를 위해 ‘Q-코드’(출발지에서 사전에 온라인으로 입력해 검약 소요시간을 줄이는 방식) 이용률을 제고해 공항 혼잡도를 관리할 방침이다.  
 
국토부는 애초에 매달 단계적으로 증편해 나갈 계획이었으나 검역 완화에 따른 항공 수요가 폭증하자 운항 규모를 대대적으로 확대하고 관련 규제도 조기에 해제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이에 따라 정부와 업체들은 8일부터 증편 규모 제한 없이 항공 수요에 따라 항공편을 공급할 계획이다.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