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 성폭력 파문’ 포스코, 책임자 6명 중징계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ESG

print

‘사내 성폭력 파문’ 포스코, 책임자 6명 중징계

가해 혐의 직원 4명, 7월 1일 징계 수위 결정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 [사진 포스코]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 [사진 포스코]

최근 사내 성폭력 파문으로 거센 비판을 받고 있는 포스코가 27일 금번 사건의 피해자와 관련 직원에 대한 관리 책임을 물어 임원 6명을 중징계했다. 또 성폭력 혐의 등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직원 4명에 대해서는 조사 결과와 관계없이 사건 인지 직후에 실시한 사내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7월 1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징계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포스코는 ‘성 윤리 위반 행위 제로(ZERO) 회사’로 거듭나기 위한 쇄신 계획을 28일 발표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 포스코는 외부 전문기관의 도움을 받아 성 윤리 관련 제도와 시스템을 원점에서 재점검해 종합적인 대책을 조속히 마련할 계획이다.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은 최근 발생한 성폭력 사건에 대해 회사의 엄중한 책임을 통감하며 피해 직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는 내용이 담긴 이메일을 임직원에게 발송했다. 김 부회장은 “윤리 경영 실천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던 회사와 임직원이 부정적인 이미지로 외부에 비춰지는 현재 상황에 대해서도 너무나도 안타깝고 송구스럽다”며 “그간 소홀하거나 미흡했던 부분들에 대해 통렬하게 반성하고 과감하게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고용노동부의 직권 조사와 고용 평등 조직 문화 진단을 성실히 받고, 공신력 있는 외부 전문기관을 통해 사내 성 윤리와 관련된 임직원의 인식 수준을 면밀히 진단할 것”이라며 “근본적인 종합대책을 마련해 직원 존중의 조직 문화를 정착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포스코는 종합대책 수립에 앞서 향후 성 비위 발생 시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강력한 ‘선 인사조치 후 조사 룰’을 적용하고, 모든 성 윤리 관련 비위에 대해 관련자는 물론 관리자의 책임도 엄중히 물을 방침이다.
 
또 ▶피해자 선호에 따라 사내외 법률·심리 상담 전문가 지정 운영 및 의료 지원 ▶외부 전문기관의 성 윤리 조직 진단 ▶소수 직원 독립 근무 장소 외부 전문가 진단·개선 ▶양성 평등 조직 문화 자문단 운영 ▶최고 경영층 핫라인 구축을 통한 신속한 초동 대처와 피해자 보호 등을 즉시 시행한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