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스키에 빠진 MZ세대…면세점서 위스키로 ‘플렉스’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위스키에 빠진 MZ세대…면세점서 위스키로 ‘플렉스’

롯데면세점, 최근 3개월 위스키 매출 450% 급증
내국인 위스키 매출 중 20·30 비중이 34%
시중보다 70% 저렴한 가격, 주류 면세 한도도 늘어

 
 
롯데면세점은 최근 3개월간(5~7월) 내국인을 대상으로 한 위스키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50% 급증했다고 지난 31일 밝혔다. [연합뉴스]

롯데면세점은 최근 3개월간(5~7월) 내국인을 대상으로 한 위스키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50% 급증했다고 지난 31일 밝혔다. [연합뉴스]

 
위스키를 구매하는 젊은 세대가 크게 늘며 면세점 위스키 매출이 크게 뛰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엔데믹(풍토병) 전환으로 해외여행이 재개되고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자) 사이에서 위스키가 인기 주류로 부상하면서 매출을 끌어올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롯데면세점은 최근 3개월간(5~7월) 내국인을 대상으로 한 위스키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50% 급증했다고 지난 31일 밝혔다. 이는 같은 기간 담배(250%), 화장품·향수(220%), 주얼리·시계(210%)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내국인 주류 매출에서 위스키가 차지하는 비중은 85%로 와인·샴페인(6.3%), 코냑(3.8%), 민속주(1.9%) 등 다른 주종과 비교했을 때도 크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20·30세대 사이에서 위스키에 탄산음료를 섞어 마시는 ‘하이볼’이나 집에서 직접 술을 제조해 마시는 ‘홈텐딩(홈+바텐딩)’이 인기를 끌며 매출을 견인한 것이라고 롯데면세점은 설명했다. 실제로 롯데면세점의 내국인 위스키 매출 중 20·30대의 매출 구성비는 34%로, 코로나 이전인 2019년(24%)보다 10%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면세점 위스키가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로는 저렴한 가격이 가장 먼저 꼽힌다. 시중에서 판매하는 위스키와 같은 수입 주류에는 관·부가세와 주세, 교육세 등 약 160%의 세금이 붙지만, 면세점에서는 이 같은 세금이 부과되지 않아 최대 70%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입국 시 1L, 400달러 이하 한 병까지는 600달러 면세 한도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점도 인기 요인이다.
 
예를 들어 ‘발렌타인 30년’의 경우 백화점에서는 127만원, 주류전문점에서는 95만원에 판매되고 있지만, 롯데면세점 시내점에서는 주말 30% 할인까지 더해 36만원대에 구매할 수 있다. 최근 정부가 주류 면세 한도를 2L, 2병까지로 확대하기로 해 면세점에서의 주류 인기는 더 높아질 것이란 게 업계의 전망이다.  
 
이승국 롯데면세점 상품본부장은 “주류 파트너사와 함께 인천공항뿐만 아니라 싱가포르 창이공항, 호주 브리즈번공항 등 세계 주요 공항에서도 각 지역에 특화된 주류 매장을 선보이며 글로벌 면세 사업 역량을 꾸준히 강화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채영 기자 chaeyom@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