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운 금리 상승”….20·30대 전세 위해 빌린 돈만 100조원 육박 [그래픽뉴스]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무서운 금리 상승”….20·30대 전세 위해 빌린 돈만 100조원 육박 [그래픽뉴스]

금융감독원, 은행권 전세자금대출 현황 자료
전체 연령대 전세대출 잔액은 167조원
이중 2030대 빌린 금액은 96조3672억원

 
 
전세 자금 마련을 위해 20·30대가 은행에서 빌린 돈이 100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8월 15일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은행권 전세자금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현재 20·30대가 은행에서 빌린 전세대출 잔액은 96조3672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2조1915억원(2.3%) 늘었다. 전체 연령대 전세대출 잔액은 167조510억원 수준이었다. 
 
20·30대의 은행 전세대출 잔액은 2019년 말 54조7381조원에서 2020년 말 76조1787억원, 2021년 94조1757억원으로 매년 급증해왔다. 가파른 전셋값 상승 여파로 20·30대로선 전세자금의 상당 부분을 빚으로 충당하지 않고서는 전세로 살 집을 구하지 못하게 된 현실을 반영한 것으로 분석된다.
 
20·30대의 전세대출이 늘면서 전체 전세대출 차주 가운데 20·30대 비중도 높아졌다. 4월 말 현재 은행권 전세대출을 차주 가운데 20·30대 수는 총 81만6353명으로, 전체 차주(133만590명)의 61.1%를 차지했다.
 
2019년 말만 해도 20·30대 전세대출 차주의 비중이 56.5% 수준이었다. 문제는 전세대출이 대부분 변동금리 대출이다 보니 차주 입장에서 금리 상승에 취약하다는 점이다.
 
전세대출의 지표금리가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는 6월 현재 2.38%(신규취급액 기준)로 1년 전(0.92%)보다 1.46%포인트 올랐다.  
 
한편 은행권은 한국은행이 기준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가고 있어, 코픽스에 연동되는 전세대출 금리도 당분간 상승 기조를 이어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한다.
 

라예진 기자 rayejin@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