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주가 여전히 ‘먹구름’…임원진 자사주 매입도 ‘무소용’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카카오뱅크, 주가 여전히 ‘먹구름’…임원진 자사주 매입도 ‘무소용’

최근 3개월 새 자사주 8만4370주 매입
이날 1주당 1만8000원 선도 깨져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사진 카카오뱅크]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사진 카카오뱅크]

최근 카카오뱅크의 주가가 1만원대까지 곤두박질치자 임원진이 책임 경영의 일환으로 자사주를 매입했지만 주가의 하락세는 멈추지 않았다. 
 
1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카카오뱅크의 김석 최고전략책임자, 안현철 최고연구개발책임자 등 12명의 임원이 지난 6일과 7일 이틀에 걸쳐 자사주 총 5만685주를 매입했다.
 
개인별 주식 매수 규모를 살펴보면 ▶김석 최고전략책임자 1만주 ▶안현철 최고연구개발책임자 8000주 ▶신희철 최고인사책임자 6000주 ▶정규돈 최고기술책임자 5330주 ▶권태훈 준법감시인 2452주 ▶민경표 정보보호최고책임자 3000주 ▶신재홍 최고정보책임자 2700주 ▶이철 재무총괄책임자 1290주 ▶고정희 최고서비스책임자 1000주 등이다. 
 
지난 7월에도 카카오뱅크의 이형주 최고비즈니스책임자, 허재영 금융소비자보호총괄책임자, 유호범 내부감사책임자, 이지운 위험관리책임자 등이 자사주 총 3만3685주를 매입했다. 이에 따라 카카오뱅크 임원들이 최근 매입한 주식 수는 8만4370주에 달한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주가 부양과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해 임원들이 자발적으로 자사주를 매입했다”며 “회사 성장에 대한 자신감과 책임 경영에 대한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어 “회사는 견고한 실적을 기반으로 개인사업자뱅킹, 인증사업 등 다양한 신사업을 준비중"이라며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자사주 매입 발표에도 이날 카카오뱅크 주가는 하락했다. 11일 카카오뱅크는 전 거래일보다 550원(3.00%) 하락한 1만7800원에 장을 마쳤다. 앞서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8월 6일 6만9800원에 상장한 뒤, 8월 19일 사상 최고점인 9만2000원까지 올랐다. 이와 비교하면 현재 주가는 고점 대비 약 80% 하락하며 폭락한 상황이다.
 
이병건 DB금융투자 연구원은 “부동산 시장 침체로 전세대출 증가세가 둔화되고 금리 상승으로 신용대출이 역성장하면서 카카오뱅크의 대출 증가세가 급격히 둔화됐다”며 “개인사업자대출 출시 등으로 2023년 이후 연간 3조원 내외로 대출증가금액이 반등할 것으로 예상하지만, 시장 상황이 너무 어렵다”고 분석했다.
 
 

김윤주 기자 joos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