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5개 관계사, 3년 간 2조원 규모 상생프로그램 마련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삼성 5개 관계사, 3년 간 2조원 규모 상생프로그램 마련

삼성디스플레이·삼성물산·삼성엔지니어링·삼성전기, 동반위와 손잡아
납품 단가 조정 협의 등 중소기업 어려움 해결 위해 노력

 
 

사진은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모습[연합뉴스]

사진은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모습[연합뉴스]

삼성 주요 관계사들이 동반성장위원회(동반위)와 함께 중소기업과 양극화 해소를 위한 동반성장 활동을 지원한다.
 
동반위는 삼성디스플레이, 삼성물산(건설), 삼성물산(패션), 삼성엔지니어링, 삼성전기 등 삼성 5개 관계사와 협력 중소기업 간 '양극화 해소 자율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삼성 5개 관계사는 지난 2019년 대·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 해소를 위해 ‘혁신주도형 임금 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후 3년간의 협약 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올해 양극화 해소 자율협약을 다시 체결했다.
 
삼성 5개 관계사는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을 통한 양극화 해소를 위해 향후 3년간 협력 중소기업과 임직원에게 총 2조1743억원 규모의 상생 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삼성 관계사들은 하도급, 위·수탁, 납품, 용역 등 협력거래에서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을 준수하기 위해 노력한다. 특히 납품단가 조정협의 제도 등을 운영해 공급원가 변동에 따른 협력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올해부터 3년간 총 2조1743억원 규모로 임금·복리후생 지원, 임금 지급능력 제고 지원, 경영안정금융 지원 등 다양한 양극화 해소 상생 협력 모델을 운영할 방침이다.  
 
협력 중소기업은 협력기업 간 거래에서도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 준수를 포함해 ▶R&D(연구개발), 생산성 향상 등 혁신 노력을 강화 ▶제품·서비스 품질 개선과 가격경쟁력 제고 ▶임직원 근로조건 개선과 신규 고용 확대를 위해 노력한다.
 
동반위는 삼성 5개 관계사와 협력 중소기업의 양극화 해소와 동반성장 활동이 실천되도록 기술·구매 상담의 장을 마련하는데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우수사례 도출·홍보도 할 예정이다.
 
오영교 동반위원장은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상황이 급변하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삼성 5개 관계사가 양극화 해소 자율협약에 다시 한번 동참해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삼성 5개 관계사의 다양한 협력 중소기업들이 생산성을 높이고 기술 혁신 역량을 강화해 지속가능한 동반성장 생태계가 구축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병희 기자 leoybh@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