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차세대 연료전지 국제표준화 논의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서울서 차세대 연료전지 국제표준화 논의

국가기술표준원, 연료전지 기술위원회 회의 개최

 
 
 
두산퓨얼셀 수소 연료전지. [사진 두산그룹]

두산퓨얼셀 수소 연료전지. [사진 두산그룹]

수소를 이용해 전기에너지를 만들어내는 연료전지 기술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각국의 전문가들이 서울에 모여 국제표준화 전략을 논의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20~21일 서울 소피텔 호텔에서 연료전지 기술위원회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미국(비대면), 캐나다, 프랑스, 독일, 일본, 중국 등 연료전지 기술 국제표준 개발을 주도하는 13개국에서 4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수소 연료전지 제품들의 공정하고 명확한 성능 비교를 위해 연료전지 스택의 평가 방법에 대한 합의를 도출했다. 연료전지 스택은 수소와 공기를 반응시켜 전기를 생산하는 장치로, 자동차의 엔진과 유사한 기능을 담당한다. 
 
참석자들은 또한 굴삭기 등 건설기계용, 열차 및 선박 등의 대형 수송용 연료전지 제품이 시장에 원활히 진입할 수 있도록 성능 평가 방법을 국제표준으로 제정해 나가기로 했다.  
 
한국은 신규 국제표준 제안으로 수소 활용 삼중 열병합 연료전지와 사용 후 연료전지 스택에 대한 성능 평가 방법 2건을 발표했다. 
 
수소 활용 삼중 열병합 연료전지에 대한 평가 방법은 기존 삼중 열병합 연료전지가 전기‧온열‧냉열 등 세 가지를 생산하는 것 외에 정제된 수소까지도 생산하는 차세대 연료전지의 성능을 평가하는 방법이다. 
 
사용 후 연료전지 스택에 대한 성능 평가 방법은 수소차용, 건물용 연료전지 등에서 사용된 연료전지 스택을 회수해 잔존가치를 평가하고 재사용을 돕는 표준안이다.  
 
이상훈 국가기술표준원장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차세대 연료전지 기술 개발과 활용 범위가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나라는 수소 연료전지 연구개발 결과들을 연계해 국제표준을 제안하고 있다”며 “수소 기술 분야 국제회의, 콘퍼런스 개최 등 국제표준 협력 활동을 강화해 국내 전문가들의 국제표준화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우리의 기술을 국제표준으로 반영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