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 재활용 기술 강화 녹색 채권 첫 발행 “ESG 경영 성과”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이도, 재활용 기술 강화 녹색 채권 첫 발행 “ESG 경영 성과”

산업은행 통해 3년 만기 200억원 규모
환경경영·사회공헌·안전보건체계 구축

 
 
이도가 운영하고 있는 인천 친환경 폐기물 사업장 전경. [사진 이도]

이도가 운영하고 있는 인천 친환경 폐기물 사업장 전경. [사진 이도]

 
친환경 기업이자 국내 유일 밸류업(Value-UP) 플랫폼 전문 회사인 주식회사 이도가 200억원 규모의 녹색 채권(Green Bond)을 발행하는 데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이도는 환경사업 운영 확대 및 기술력 강화를 위해 한국산업은행을 통해 전액 3년 만기 녹색 채권을 발행했다.
 
채권 발행을 통해 조달한 자금은 향후 이도가 추진하고 있는 폐기물 중간∙종합 처리, 재활용 사업 확대와 기술력 강화를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녹색 채권이란 ESG 채권(녹색 채권, 사회적 채권, 지속가능 채권) 가운데 하나다. 환경부의 ‘녹색 채권 가이드라인’에 맞춰 발행자금은 환경 개선을 목적으로 하는 녹색 프로젝트에 사용할 수 있다. 조달 자금의 사용, 프로젝트 평가와 선정 과정, 조달 자금의 관리, 사후 보고 의무 사항 등을 충족해야 한다.
 
이도는 녹색 채권 발행에 앞서 국내 3대 신용평가 중 한 곳인 NICE신용평가로부터 녹색 채권 인증 평가를 받아 ‘부합(PASS)’ 판정을 받았다.
 
NICE신용평가 관계자는 “이도는 친환경 캠페인 실시 및 태양광발전 설치, 노후 대기오염 방지 시설 교체 등 다양한 환경 경영 활동을 하고 있다”며 사회공헌 활동과 안전보건 관리체계 구축, 내부감사부서 설치, 외부감사인 독립성 관리 등 ESG 경영 실천에도 노력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번 조달자금을 통해 폐기물의 친환경 처리 및 재활용, 폐기물 처리 과정의 대기오염물질 감축 등 폐기물의 안정적·환경적 처리를 통한 환경 개선에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이도는 청정지역 제주를 포함해 국내 중서남부 지역에 폐기물 중간처리와 재활용-소각-매립으로 이어지는 전국적인 산업 폐기물 처리 밸류체인을 구축했다. 현재 총 8개 환경 부문 사업장 운영을 통해 연간 약 340만톤t의 폐기물을 처리하고 있다. 이도는 최근 국내 환경 기업 최초로 ‘건설혼합폐기물 중 가연성 회수 및 자원화 기술’ 특허 획득했다.
 
또 블루수소 생산을 위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탄소 포집 및 활용(Carbon Capture Utilization, CCU) 분야 국책과제 연구 기관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염해농지 태양광·해상풍력 사업 등 신재생 사업에도 나서고 있다.
 
이도는 향후 소각장에서 나오는 폐열로 수직 농업 및 시설원예 등 스마트팜과 연계한 사업 추진, 폐배터리의 효율적인 추출 방식을 발전시키는 폐배터리 재활용 분야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최정훈 이도 대표이사는 “이번 채권 발행을 통하여 친환경 사업 확대를 통한 ESG 경영에 더욱 나설 것”이라며 “선진국과 같이 향후 벤처 육성을 위한 투자 및 인재 진출을 통한  생태계 구축에도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윤 기자 jypark9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