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 변액보험 MVP펀드] 투자 전문가가 글로벌 자산에 분산투자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보험

print

[미래에셋생명 변액보험 MVP펀드] 투자 전문가가 글로벌 자산에 분산투자

[미래에셋생명 변액보험 MVP펀드] 투자 전문가가 글로벌 자산에 분산투자

미래에셋생명이 ‘미래에셋생명 변액보험 MVP펀드(Miraeasset Variable Portfolio, 이하 MVP펀드)’의 올해 2분기 모델포트폴리오를 제시했다. 장기 안정적 수익률 달성을 목표로 하는 모델포트폴리오 MVP펀드는 출시 2년도 안돼 자산 규모 4700억원을 넘어서며 가파른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MVP펀드는 고객을 대신해 투자 전문가가 글로벌 자산에 분산투자하고, 시장상황을 고려해 펀드를 주기적으로 재배분 해준다. 업계 최초로 만든 자동 자산 배분형 펀드로 투자자의 관심을 끌고 있다. MVP펀드는 지난 2014년 4월 1일 출시했다. 미래에셋생명이 제안하는 변액 펀드 포트폴리오로 고객의 안정적인 수익률 달성을 위한 장기적인 자산배분이 주요 전략이다. 글로벌 시장 흐름에 부합하도록 분기별로 펀드 선택의 비중을 달리하고 있다. 기존 변액보험은 계약자가 알아서 선택하는 소극적 개념의 운용이었다. 이에 비해 MVP펀드는 보험사가 직접 관리하는 포트폴리오 전략을 활용하고 있다. 이 때문에 변액보험의 패러다임을 바꿨다는 평가를 받는다.

미래에셋생명은 고객자산배분위원회에서 수립된 글로벌 자산배분 전략을 포트폴리오에 반영한다. 매 분기 단위로 시장상황에 맞는 모델 포트폴리오를 제시한다. 4월 초 발표된 MVP펀드의 2분기 모델포트폴리오에서는 ▶변동성 확대에 대응해 안정적인 포트폴리오 유지 ▶IT섹터 및 혁신기술 보유 비중이 큰 선진국의 투자자산 활용 ▶국내외 채권의 균형 잡힌 포트폴리오 운용이라는 세가지 키워드를 중심으로 전략적 자산배분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2분기 MVP펀드에서는 마이너스 금리 도입에도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는 일본 주식형 펀드를 제외했다. 대신 IT섹터를 중심으로 상대적으로 견조한 장기 운용 성과를 나타내고 있는 글로벌 마켓주식형 펀드를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글로벌 MVP펀드는 MVP30, MVP50, MVP60으로 구분돼 주식 편입비율별로 투자한다. 이 중 주식과 채권 비율이 약 6 대 4로 구성된 글로벌 MVP60을 선호하는 고객이 많다. 조성식 미래에셋생명 고객자산운용본부장은 “적은 변동성을 유지하면서 성과를 내는 MVP의 수익률은 MSCI 선진국 지수, Barclays 글로벌채권 지수 등 주요 글로벌 지수를 상회하고 있다”며 “업계 최초로 변액보험펀드에 글로벌 자산배분 전략을 활용해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MVP 펀드를 통해 누구라도 쉽게 투자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해외 자산에 다양하게 투자할 수 있는 문화가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MVP 펀드의 성과 등에 힘입어 미래에셋생명은 변액보험 3년(2013~2015년) 총자산 수익률 업계 1위를 기록했다. 생명보험협회 공시자료 중 변액보험의 3년 누적 총자산 수익률로 보면, 미래에셋생명은 지난해 12월 말 기준 13.82%를 기록해 23개 생보사 중 1위를 차지했다. 한편, 미래에셋생명은 고객이 MVP펀드 성과를 직접 확인하고 적극적으로 펀드 포트폴리오를 바꿀 수 있도록 홈페이지 사이버창구에서 ‘1 Page Report’ ‘펀드변경 가이드’ 등을 제공하고 있다.

- 박상주 기자 sangj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