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전국 집값 1.48% 올라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재테크

print

2017년 전국 집값 1.48% 올라

2017년 전국 집값 1.48% 올라

한국감정원이 1월 1일 발표한 전국 주택가격 통계에 따르면 2017년 전국의 주택 매매가격은 전년 대비 1.48%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2016년 연간 0.71% 상승한 것에 비해 오름폭이 2배 이상으로 커진 것이다. 광역시·도 가운데 지난해 세종시의 집값이 4.29% 올라 전국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고, 서울이 3.64%로 뒤를 이었다. 세종과 서울은 지난해 정부의 8·2 부동산 대책 등의 집중 타깃이 됐지만 2016년(각각 0.79%, 3.64%)보다 되레 상승폭이 확대됐다. 정부 규제에도 이들 지역에 투자수요와 실수요가 여전히 몰리고 있다는 방증이다.

2016년 1.84% 하락했던 대구는 수성구가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되는 등 강세를 보이면서 지난해 1.29%로 상승 전환했다. 경기(1.67%)와 인천(1.42%), 평창동계올림픽 특수를 누린 강원(2.40%) 등도 전년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이와 달리 경남(-1.62%)·울산(-1.08%)·충남(-0.53%)·충북(-0.36%)·경북(-0.90%) 등은 조선업 구조조정과 입주물량 증가 영향으로 집값이 하락하며 양극화된 모습을 보였다.

주택유형별로는 단독주택이 2.67%, 아파트 1.08%, 연립주택이 1.07% 오르며 모든 유형에서 전년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매매와 달리 전셋값은 안정세를 보이며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짝수해보다 홀수해에 전셋값이 더 많이 오르던 ‘홀수해 법칙’이 깨졌다. 감정원 조사 기준 지난해 전국의 전셋값 상승률은 0.63%로 전년도(1.32%)의 절반 수준으로 축소됐다. 지난해 집값 강세로 전세 수요자들이 내 집 마련에 나선데다 전세를 끼고 주택을 매입한 ‘갭투자’가 증가하면서 전세 공급이 늘어난 영향이다. 서울의 전셋값이 2.03%로 전국에서 가장 많이 오른 반면 입주물량이 몰린 세종은 전셋값이 7.05% 떨어져 하락률 1위를 기록하며 매매 시장과 대조를 이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