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이슈] “백신접종 완료, 해외여행 가볼까”…여행주 ‘방긋’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증시이슈] “백신접종 완료, 해외여행 가볼까”…여행주 ‘방긋’

국민 70% 백신접종 완료…해외여행 기대감↑
하나투어·모두투어 등 여행주 일제히 상승
여행지로 괌 인기…트래블버블 체결 나라 늘어

 
 
하나투어가 진행한 ‘위드 코로나 전환 후 첫 해외여행을 가고 싶은 곳’ 설문에서 괌이 1위를 차지했다. [중앙포토]

하나투어가 진행한 ‘위드 코로나 전환 후 첫 해외여행을 가고 싶은 곳’ 설문에서 괌이 1위를 차지했다. [중앙포토]

 
‘위드 코로나’로의 방역 체계 전환을 앞두고 여행주가 25일 장 초반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11월 초로 예정된 위드 코로나 시행을 앞두고 해외여행에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오전 10시 14분 기준 하나투어, 모두투어는 각각 전 거래일보다 5.04% 오른 8만5500원, 5.39% 오른 2만64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노랑풍선은 8.63% 오른 1만8250원에, 롯데관광개발은 2.18% 오른 2만1100원에 거래중이다.  
 
하나투어는 10월 들어 지난 20일까지 괌 여행상품을 예약한 고객이 1000명을 넘었다고 21일 밝혔다. 하나투어가 진행한 ‘위드 코로나 전환 후 첫 해외여행을 가고 싶은 곳’ 설문에서 괌은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괌은 백신 접종 완료 후 14일이 지났거나 입국 72시간 전에 받은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제시하면 격리 없이 바로 입국이 가능하다. 또 부모가 백신접종을 완료했을 경우 만 12세 미만 아동도 격리가 면제된다.
 
괌 외에도 최근 백신 접종률이 빠르게 올라가면서 트래블버블(여행안전권역) 협약을 체결하는 나라가 늘고 있다. 트래블버블은 코로나19 사태에서 방역 우수 지역 간에 안전막을 형성해 두 국가 이상이 서로 여행을 허용하는 협약을 뜻한다.  
 
정부는 다음 달 초 단계적 일상 회복을 뜻하는 위드 코로나를 시행하는 전제 조건으로 ‘전 국민 백신 접종완료율 70%를 제시해왔다.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 240일 만인 지난 24일 이 수치를 돌파하면서 위드 코로나 시행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김채영 기자 kim.chaeyoung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