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순위 청약통장 ‘역대 최다’…부족한 공급에 신규분양 수요 증가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1순위 청약통장 ‘역대 최다’…부족한 공급에 신규분양 수요 증가

청약통장 증가 폭이 큰 지역 신규 분양 단지 주목

 
올해 1순위 청약통장수가 통계 집계 사상 최다치를 기록했다. 부족한 공급에 비해 신규 분양을 원하는 수요는 많아 청약통장을 보유한 예비 청약자들이 해가 지날수록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10월 기준 주택청약종합저축 1순위 청약통장의 수는 1442만9228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대비 6.91% 증가한 것으로 지난 2009년 주택청약종합저축이 탄생한 이래 가장 많은 수준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398만8551개) ▶서울(367만5855개) ▶인천(79만9717개) ▶부산(76만2269개) ▶경남(65만8967개) ▶대구(60만8167개) 순으로 1순위 청약통장 개수가 많았다.
 
특히 수도권을 비롯한 대전, 대구 등 기타 광역시의 증가량이 돋보였다. 최근 1년(2020년 10월~2021년 10월) 동안 ▶경기(43만3173개) ▶서울(33만4588개) ▶인천(11만1008개) ▶강원(4만8799개) ▶대전(4만8247개) ▶대구(4만7596개) 순으로 증가 수가 많았으며 부산은 전년보다 12만380개 줄어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다.
 
1순위 당해지역 거주자가 당첨확률이 높은 만큼 청약통장 증가 폭이 큰 지역의 신규 분양 단지에 청약통장의 사용이 잇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관계자는 “청약 당첨이 실거주와 투자가치를 동시에 충족할 수 있는 주거 사다리 중 하나가 된 만큼 많은 이들이 앞다퉈 청약통장 가입에 나선 것 같다”며 “다만 지역 별로 규제 유무에 따라 청약자격 요건이 달라지는 만큼 개인별로 꼼꼼한 체크를 한 뒤에 청약에 나서는 것이 부적격 당첨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 달 남은 연내 분양시장은 청약통장 수 증가를 보인 대구, 경기, 인천 등 지역에서 공급을 앞둔 '동대구 푸르지오 브리센트', ‘힐스테이트 초월역’ 등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뜨거울 전망이다.
 
대우건설은 12월 대구 동구 효목동 430-4번지 일원에 짓는 ‘동대구 푸르지오 브리센트’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최고 16층, 13개 동, 전용면적 78~112㎡, 총 794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효신초가 도보권에 위치하며 중·고등학교는 2학교군과 자유학구로 수성구 내 배정이 가능하다. 또한 걸어서 동대구역복합환승센터를 오갈 수 있으며 대구지하철 1호선을 비롯해 KTX, SRT, 동대구터미널이 인접하다.    
 
현대엔지니어링은 12월 경기 광주시 초월읍 쌍동4지구 1블록과 2블록에 '힐스테이트 초월역'을 분양할 예정이다. 시행사는 신영부동산신탁, 위탁사는 엘디건설이다. 지하 3층~지상 20층, 15개 동, 전용면적 59~101㎡, 총 1097가구 규모다. 1블록에 8개 동 591가구, 2블록에 7개 동 506가구로 조성된다. 경강선 초월역이 가까이 위치해 있어 판교역까지 4정거장, 이매역까지 3정거장이면 이동이 가능하다.
 
DL이앤씨는 12월 경기 의정부시 신곡동 산 65-3번지 일원에 짓는 'e편한세상 신곡 파크프라임'을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4층~지상 최고 35층, 5개 동, 전용면적 84㎡, 총 650가구 규모로 구성된다. 인근에는 발곡초·발곡중·발곡고가 위치하며 의정부경전철 발곡역을 통해 의정부경전철·수도권지하철1호선 회룡역 접근이 용이하다. 반경 1.6㎞ 내 위치한 수도권지하철1호선 의정부역은 향후 GTX-C노선 개발도 예정돼 있어 교통망은 더욱 개선될 전망이다.
 
현대건설은 12월 경기 평택시 서정동 780번지 일원에 공급하는 ‘힐스테이트 평택 더퍼스트’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3층~지상 최고 15층, 17개 동, 전용면적 59~84㎡, 총 1107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 중 698가구를 일반 분양한다. 서정동에 14년 만에 공급되는 브랜드 대단지 아파트다. 도보권에 지하철 1호선 송탄역과 지장초·라온중·라온고 등이 위치하며 부락산 둘레길이 가깝다.  

이승훈 기자 lee.seungh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