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1조3000억원 굴업도 해상풍력발전사업 시동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대우건설, 1조3000억원 굴업도 해상풍력발전사업 시동

씨앤아이레저산업-SK디앤디와 240MW 해상풍력단지 건설

 
 
김창환 대우건설 신사업본부장 전무(왼쪽부터 시계방향), 이상룡 씨앤아이레저산업 대표이사, 김해중 SK디앤디 에너지솔루션본부장이 1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굴업도 해상풍력발전사업을 위한 공동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대우건설]

김창환 대우건설 신사업본부장 전무(왼쪽부터 시계방향), 이상룡 씨앤아이레저산업 대표이사, 김해중 SK디앤디 에너지솔루션본부장이 1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굴업도 해상풍력발전사업을 위한 공동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씨앤아이레저산업, SK디앤디와 함께 인천 굴업도에서 해상풍력발전사업을 추진한다.
 
대우건설은 최근 씨앤아이레저산업, SK디앤디와 굴업도 해상풍력발전사업을 위한 공동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들 회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굴업도 해상풍력발전사업에 대한 투자와 자금조달, 인허가 등 사업 전반 업무를 공동으로 추진한다.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해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인천시 옹진군 굴업도 인근 해상에 약 240MW 규모의 풍력발전 단지 조성이 목적이다. 총 사업비는 약 1조3000억원으로 추산된다. SPC는 해상풍력 발전 설비와 계통 연계 시설 등을 건설하고, 20년간 운영을 맡는다. 2025년에 착공해 2028년 상업운전 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중장기 성장을 위한 신성장 동력으로 신재생에너지 분야를 집중 공략할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그동안 다양한 신기술과 특허기술을 기반으로 전략적 목표사업인 해상풍력발전사업 진출을 준비해왔다. 대우건설은 제주감귤태양광발전, 시화호조력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사업추진 경험과 시공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강원도 영월에 코윈드 풍력발전단지(46MW)를 시공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충북, 음성군, 충북개발공사와 ’충북 수소연료전지 융복합형 발전사업‘에 대한 업무협약(MOU)도 체결했다.
 
김창환 대우건설 신사업본부장은 “ESG경영을 기반으로 풍력·태양광·수소연료전지 등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적극 참여해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