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카드, KB국민카드 이어 희망퇴직 실시 “수익성 악화 대비”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카드

print

롯데카드, KB국민카드 이어 희망퇴직 실시 “수익성 악화 대비”

32~48개월 기본급 지급, 10년차 이상 직원

 
 
롯데카드가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사진 롯데카드]

롯데카드가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사진 롯데카드]

롯데카드가 10년차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카드업계에선 올해 KB국민카드에 이은 두 번째 희망퇴직이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롯데카드는 근속 10년차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사내에 공고했다. 조건은 근속 기간에 따라 32개월에서 최대 48개월의 기본급과 최대 2000만원의 학자금 지급이다.  
 
롯데카드는 지난해에도 같은 조건으로 200여 명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한 바 있다. 이미 희망퇴직이 이뤄졌던 만큼 올해 희망퇴직 규모는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롯데카드 관계자는 “지난해 희망퇴직을 진행한 이후 추가적인 희망퇴직 문의가 있었다”며 “내년 악화가 예상되는 시장 환경을 고려해 제 2의 인생을 준비하려는 직원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희망퇴직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카드업계에선 지난달 KB국민카드가 최대 36개월치 임금을 지급하는 조건의 희망퇴직을 처음 진행했다. 이번 KB국민카드 희망퇴직엔 10여명이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카드는 희망퇴직 문제에 대해 현재 노조와 협의 중인 상태다. 이외 신한·현대·하나카드 등 다른 카드사들은 연내 별다른 희망퇴직 계획을 세우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 따르면 올해 국민카드를 비롯해 신한카드, 삼성카드 등 8개 카드사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은 2조226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2% 증가했다. 이미 지난해 전체 순익(2조607억원)을 뛰어넘었다.  
 
금융권에선 카드사의 내년 희망퇴직 규모가 더욱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내년부터 금융당국이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에 카드론을 포함할 예정이라 수익성이 악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내년에는 카드 가맹점 수수료율 인하도 예상돼 수익 감소가 커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