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그룹, 오가노이드 바이오 플랫폼 기업 ‘넥스트앤바이오’ 인수 - 이코노미스트

Home > 바이오헬스 > 바이오

print

한국콜마그룹, 오가노이드 바이오 플랫폼 기업 ‘넥스트앤바이오’ 인수

지주사 통해 지분 40% 인수, HK이노엔 인수 이은 바이오 분야 성장동력 강화

 
 
한국콜마(왼쪽)와 넥스트앤바이오 CI [사진 한국콜마홀딩스]

한국콜마(왼쪽)와 넥스트앤바이오 CI [사진 한국콜마홀딩스]

한국콜마그룹의 지주사인 한국콜마홀딩스가 국내 최고 권위의 오가노이드 기반 기술을 보유한 바이오 플랫폼 기업 '넥스트앤바이오'를 인수한다.
 
한국콜마홀딩스는 넥스트앤바이오 지분 36.4%를 인수해 최대주주가 됐다고 28일 공시했다. 기존 넥스트앤바이오 지분 3.8%를 가지고 있던 한국콜마홀딩스는 이번 지분 인수로 40.2%의 지분을 보유, 자회사로 편입한다.
 
이번 인수로 한국콜마홀딩스는 오가노이드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오가노이드는 Organ(장기)와 Oid(소체)의 합성어로 줄기세포로부터 계통 발생 및 분화를 통해 형성된 자가재생 및 자가 조직화가 가능한 3차원 세포 집합체다. 2015년 MIT에서 10대 미래유망기술로도 선정될 만큼 바이오 업계를 선도하는 신성장 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더 인사이트 파트너스에 따르면 글로벌 오가노이드 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현재 약 1조원 규모이고, 2027년에 약 4조원 규모로 성장이 전망된다.
 
2018년 설립된 넥스트앤바이오는 국내에서 독보적인 오가노이드 표준화 기술을 가진 기업이다. 기존에는 사람 장기와 유사한 환경을 만들기 어려워 표준화, 대량화 등에 어려움이 많았는데 넥스트앤바이오는 바이오 기술과 바이오 시스템 공학의 융복합 연구를 통해 이를 극복하고 국내외 원천특허를 다수 확보했다. 작년에는 오가노이드 관련 국책 과제의 대부분을 수주했고 미국 MIT, 펜실베니아대 및 독일 막스플랑크 연구소 등 세계 유수 대학과 공동연구를 진행한 바 있다. 현재 넥스트앤바이오는 서울대 생명과학연구소와 고려대 기계공학연구소 연구진 인력을 주축으로 연구를 진행 중이다. 이 회사의 대표인 이현숙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는 유방암 유전자의 기능을 밝힌 암생물학 분야의 권위자로 알려져 있다.
 
앞서 HK이노엔을 인수한 한국콜마그룹은 이번 인수를 통해 바이오 산업을 미래 성장동력으로 확고히 하겠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넥스트앤바이오가 가진 오가노이드 기술 기반 ▶배양키트 ▶신약 후보물질 효능검증 플랫폼 ▶환자 맞춤형 항암제 및 난치성 질환 치료제 유효성 검사 등을 사업화하고 HK이노엔의 신약 개발에 대한 시너지 효과를 창출, 장기적으로는 재생의료 치료제 개발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콜마홀딩스 관계자는 “제약, 화장품, 건강기능식품을 융합한 기술력 위에 바이오 기술까지 결합해 글로벌 탑티어 수준의 융합기술력을 확보할 것”이며, “앞으로도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적 투자를 다각도로 추진해 기업 가치를 높이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최윤신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