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공제조합, 신설 조직에 외부 전문가 역대 첫 수혈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건설공제조합, 신설 조직에 외부 전문가 역대 첫 수혈

금융사업·재무기획 신설, 자산운영 확대
효율‧전문‧수익 높이는 건설금융기능 강화

 
 
건설회관 전경. [사진 건설공제조합]

건설회관 전경. [사진 건설공제조합]

건설공제조합이 건설금융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건설공제조합은 건설금융기관으로서 조합 역할을 확대하고 업무 효율성과 전문성을 강화하면서 자산운용 수익성을 제고하기 위해 최근 조직 개편과 임원 선임 절차를 마무리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개편으로 건설공제조합은 금융사업을 총괄하는 ‘금융사업단’과, 전사 재무기획과 재무관리를 담당하는 ‘재무기획본부’를 신설하고 자산운용본부를 확대 개편했다.
 
금융사업단장에는 한국은행, 예금보험공사, 우리금융지주 전무, 오케이금융그룹 부회장, 모네타자산운용 대표 등을 지낸 김홍달 KB저축은행 사외이사가 자리했다. 건설공제조합이 외부 전문가를 신설 조직에 영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사 재무관리와 위기 관리를 담당할 재무기획본부장(CFO)에는 홍영길 전 KTB투자증권 투자금융본부장(전무)을 영입했다. 자산운용본부장은 공개 모집을 통해 투자 활성화분야 전문가를 영입할 방침이다.
 
건설공제조합은 전무이사 자리에 서경민 본부장을 승진 발령하고 본부장 2명을 내부 경쟁 공모를 거쳐 선임했다. 건설공제조합은 팀장·실장 등도 공모제를 활용해 능력 중심의 인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