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금융기업 어니스트펀드, 금융·법률 전문가 3인 영입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재테크

print

P2P금융기업 어니스트펀드, 금융·법률 전문가 3인 영입

“온투업계서 최고 전문가 집단으로 자리를 공고히 할 것”

 
 
왼쪽부터 이상철 금융플랫폼운영실장, 한명윤 구조화금융실장, 장정화 법무실장. [사진 어니스트펀드]

왼쪽부터 이상철 금융플랫폼운영실장, 한명윤 구조화금융실장, 장정화 법무실장. [사진 어니스트펀드]

종합온라인투자연계금융(P2P금융)기업 어니스트펀드는 이상철 전 신한은행 부지점장, 한명윤 전 KDB산업은행 팀장, 장정화 전 법무법인 디라이트 변호사를 각각 금융플랫폼운영실장, 구조화금융실장, 법무실장으로 선임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상철 금융플랫폼운영실장은 신한은행 부지점장으로 근무하며 기업의 장기적인 영업기획·목표 설립과 내부통제관리, 기업마케팅 등을 총괄했다. 또 신한은행 금융개발부에서 30여년 동안 1금융권 은행에 몸담은 금융업 전문가다.
 
어니스트펀드의 전반적인 플랫폼 운영, 관리를 총괄해 보다 안정적이고 유연한 플랫폼 운영을 통해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구현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한명윤 구조화금융실장은 미국 헤지펀드인 화이트박스 어드바이저를 거쳐 KDB산업은행 등에서 12년간 금융공학·기업금융·기업심사·구조화금융 등 업무를 담당했다. 2020년 금융위원회 및 16개 주요 금융기관과 협력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국내 중소중견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5조5000억원 규모의 ‘기간산업 협력업체 운영자금 지원 프로그램’을 디자인하고 운영한 바 있다. 
 
어니스트펀드가 리테일 투자자와 기관투자자 모두 더욱 안전하게 투자할 수 있는 대형 핀테크 플랫폼으로 성장하는데 주도적 역할을 할 예정이다.
 
장정화 법무실장은 법무법인 디라이트와 기업 사내 변호사를 역임하며 송무,·자문·대관업무 등을 총괄해온 전문가다. 어니스트펀드 법무실장으로 사내 준법 관련 업무를 담당하며, 소비자 보호를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준법경영, 법률자문 등에서도 주도적인 역할을 맡아 내부 체계를 보다 공고히 할 계획이다.
 
서상훈 어니스트펀드 대표는 “전문 금융기관과 법무법인 등에서 인정을 받은 최고의 헤드급 전문가들이 합류하면서 조직의 체계화는 물론 건강한 성장 동력을 키워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올해부터 본격화하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