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마른 중대형 아파트…전국 입주물량 5.6% 역대 최저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씨마른 중대형 아파트…전국 입주물량 5.6% 역대 최저

중대형이 중소형보다 매매가 높아… 입주 연식 오래된 단지 중대형 가격 더 높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시내 아파트. [연합뉴스]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시내 아파트. [연합뉴스]

올해 전국 아파트 입주물량 가운데 중대형의 비중이 역대 최저치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9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올해 전국에서 입주하는 아파트 31만9419가구 가운데 전용면적이 85㎡를 초과하는 물량은 총 1만7955가구로, 전체의 5.6% 수준이었다. 이는 회사가 연간 입주물량 집계를 시작한 1990년 이후 가장 낮은 비중이다.
 
이에 비해 전용면적 60~85㎡ 이하 물량은 17만5966가구로 전체의 절반이 넘는 55.1%를 차지했다. 60㎡ 이하도 12만5천498가구(39.3%)에 달했다.
 
전용면적 85㎡ 초과 물량의 비중은 2010년 33.6%(10만1944가구)로 최고치를 기록한 뒤 지속해서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전용면적별 전국 입주 아파트 비중 연간 추이(임대 포함). [사진 부동산R114]

전용면적별 전국 입주 아파트 비중 연간 추이(임대 포함). [사진 부동산R114]

이에 중대형 아파트의 희소성이 커지며 매매가격도 강세를 보인다. 부동산R114 시세 기준 지난해 말 전용면적 85㎡ 초과 전국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격은 3.3㎡(평)당 2199만원이었다. 전용면적 85㎡ 이하의 1833만원과 비교해 3.3㎡당 366만원 높았다.
 
특히 입주 연식이 오래된 단지의 중대형 가격이 더 높았다. 입주 10년이 넘은 전용면적 85㎡ 초과 아파트의 경우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2041만원으로, 전용면적 85㎡ 이하의 1658만원을 웃돌았다.
 
부동산R114 관계자는 “보유세 경감 방안이 1주택자에 집중되며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선호가 커지고 있다”며 “코로나19 이후 집 안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넓고 쾌적한 주거공간에 대한 욕구도 커지고 있어 청약시장에서도 중대형 아파트가 인기를 끌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