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손보, 주주환원정책 강화…“올해 자사주 매입·중간배당 추진”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보험

print

롯데손보, 주주환원정책 강화…“올해 자사주 매입·중간배당 추진”

31일 정기주총 개최한 롯데손보, 흑자 바탕으로 주주가치제고
신제윤·박병원·윤정선 사외이사, 최원진 사내이사 재선임

 
 
[사진 롯데손보]

[사진 롯데손보]

롯데손해보험은 서울특별시 중구 소월로 소재 본사에서 제77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올해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중간배당 혹은 자사주 매입을 추진하겠다고 31일 밝혔다.
 
롯데손보는 지난해 경영목표에 근접한 영업이익 1294억원을 달성해 흑자전환을 이뤘다. 장기보장성보험의 원수보험료 비중은 대주주가 변경된 2019년 52.6%에서 2021년엔 76%까지 확대됐고, 지급여력(RBC)비율 역시 2019년 말 171.3%에서 2021년 말엔 181.1%까지 상승했다.
 
롯데손보 관계자는 “대주주 변경 2년만에 흑자로 돌아서고 각종 지표가 괄목할 만한 개선을 이루고 있다”며 “임직원 모두는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앞으로도 장기적인 시각에서 회사의 체질을 개선해 나가는 기존의 전략을 더욱 강력하게 실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올해 롯데손보는 대주주 변경 이후 크게 개선된 이익체력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주주가치 제고 정책을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올해 반기부터는 중간배당 혹은 자사주 매입과 같이 주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주주환원정책을 본격화한다. 롯데손보 측은 “보험업 본연의 경쟁력을 강화하면서 손해액이 줄고 자산운용 안정성을 확보하는 등 회사의 이익체력이 상당히 개선됐다”며 “주주환원을 위한 환경이 조성된 만큼 회사에 지지와 성원을 보내준 주주들과의 약속을 지키려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제77기 재무제표의 승인과 이사 및 감사위원의 선임 등 총 7개 의안이 원안대로 승인됐다. 이에 따라 신제윤·박병원·윤정선 사외이사와 최원진 사내이사가 재선임됐다. 
 
 

김정훈 기자 kim.junghoon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