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오늘도 신저가 [증시이슈]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네이버, 오늘도 신저가 [증시이슈]

실적 부진에 기술주 고전 ‘엎친 데 덮친 격’

 
 
경기 성남시 네이버 본사 '그린팩토리' 입구. [연합뉴스]

경기 성남시 네이버 본사 '그린팩토리' 입구. [연합뉴스]

네이버가 오늘도 신저가로 장을 마쳤다. 전날보다 2.26% 내린 28만500원에 장을 마쳤다. 1분기 실적을 발표한 21일부터 닷새째 하락을 거듭하고 있다.
 
시장에선 부진했던 실적 여파가 이어졌다고 본다. 네이버의 지난 1분기 영업이익은 3018억원으로, 시장 전망치(3416억원)에 못 미쳤다. 수익을 내는 주력사업인 광고와 커머스 분야 성장은 둔화하는데 지출은 늘어났기 때문이다. 특히 인건비·복리후생비 지출이 지난해 동기보다 15.2% 늘었다.
 
업계 분위기도 녹록치 않다. 후발주자가 늘면서 경쟁은 치열해지고, 각국 중앙은행에선 기준금리를 올리고 있기 때문이다. 금리가 오르면 미래가치를 근거로 올랐던 주가는 크게 떨어지게 된다. 단적으로 지난 20일(현지시간) 넷플릭스 주가는 하루만에 35.1% 폭락했다. 유료회원이 소폭 줄어서다.
 
증권가에선 당장의 반전은 없을 거라고 내다본다. NH투자증권·KB증권·현대차증권·한화투자증권·교보증권 등 5곳이 목표주가를 내렸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1분기 대규모 인원 충원과 임금 인상, 글로벌 웹툰 마케팅 강화로 올해 이익 증가는 제한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상덕 기자 mun.sangdeo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