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노조 “尹정부, ‘검찰출신’ 이복현 금감원장 임명 철회하라”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금융노조 “尹정부, ‘검찰출신’ 이복현 금감원장 임명 철회하라”

“금감원 성격에 맞지 않는 인사…권력 남용”

 
 
이복현 신임 금융감독원장. [사진 연합뉴스]

이복현 신임 금융감독원장. [사진 연합뉴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과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이 윤석열 정부에게 이복현 신임 금융감독원장의 임명을 철회하라고 9일 성명을 발표했다.
 
노조는 “윤 정부가 대통령실과 행정부의 주요 보직에 검찰 출신을 전진 배치하더니, 금융기관까지 검찰 인사들로 점령하고 있다”며 “검찰 출신 금감원장 임명은 금융업계의 상식을 뒤집는 충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앞서 7일 신임 금융감독원장으로 이복현 전 서울북부지검 형사2부장검사를 임명했다.
 
또 노조는 “금감원은 금융기관에 대한 제재보다 금융사고를 예방하고, 금융안정을 도모하는 미래 지향적 성격을 갖는다”며 “이런 성격의 기관에 검찰 출신을 임명하는 건 윤 정부의 권력 남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어느 정부를 막론하고 역대 금감원장은 금융에 대한 전문지식이 있는 인사들로 발탁해 왔다”며 “이번 금감원장 내정자는 법조계 인사들도 전형적인 검찰주의자라며 금융업과 무관함을 인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윤 정부가 주장하는 공정과 상식이 통하는 나라에 걸맞은 인사를 촉구한다”며 이 원장의 임명 철회를 촉구했다. 노조는 “금융 분야 경력이 없는 이 원장이 자진해서 사퇴하거나, 윤 대통령이 임명을 철회하라”며 “현재 불공정한 금융시장 문제를 제대로 파악하고, 감독업무를 공정하게 수행할 금융전문가를 새로 임명할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