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2분기 실적, 컨센서스 뛰어넘는 호실적 기록하나 - 이코노미스트

Home > 바이오헬스 > 바이오

print

한미약품 2분기 실적, 컨센서스 뛰어넘는 호실적 기록하나

북경한미 고성장으로 기대치 높아져
올 하반기 R&D 성과 보여줄 이벤트 이어질 듯

 
 
한미약품 본사. [사진 한미약품]

한미약품 본사. [사진 한미약품]

증권가에서 한미약품의 2분기에 대해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는 호실적을 기록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북경한미의 실적과 하반기에 R&D에서 성과를 바탕으로 목표주가도 35만원에서 36만원으로 상향 조정됐다.

 
하나증권은 한미약품의 2분기 매출액을 3073억원, 영업이익 252억원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10%, 58.7%가 늘어났다. 한미약품의 2분기 실적을 매출 3026억원, 영업이익 233억원이었던 컨센서스를 뛰어넘는 것이다.
 
대신증권도 2분기 매출액을 3084억원, 영업이익 249억원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10.4%, 57.2%가 늘어나는 것이다.
 
이런 호실적을 이끌어내는 동력은 북경한미의 고성장이라고 증권가는 분석했다. 하나증권은 북경한미가 우호적인 환율 효과와 기존 제품의 성장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2.8% 늘어난 731억원의 매출을 낼 것이라고 분석했다. 대신증권도 계절적 비수기에도 불구하고 진해거담제 ‘이탄징’ 등 주력 품목의 판매가 상승했고, 위안화 강세 영향으로 호실적을 예상했다.
 
올 하반기에 나올 R&D 성과도 한미약품의 고성장을 견인하는 또 다른 요인으로 분석했다.
 
한미약품이 개발한 호중구감소증치료 신약 ‘롤론티스’의 FDA의 PDUFA(처방의약품 신청자 수수료법)에 일정(9월 9일)에 따라 7월 중 평택 바이오공장 실사가 예정되어 있다. 연내 발표될 항암치료 당일 투여요법 임상1상 결과도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 지난 2월 미국 FDA가 시판허가 신청서(NDA)를 승인한 포지오티닙도 11월까지 최종 허가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MSD에 기술이전된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치료 신약인 Dual Agonist의 임상2a상도 올해 말 종료가 예정되어 있다.
 
증권가의 호실적 예상으로 한미약품의 주가는 오전 10시 현재 31만500원을 기록해 전일 대비 1만3000원(4.37%)가 상승했다.  
  

최영진 기자 choiyj73@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