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서울대 치과병원, 우즈베키스탄으로 '아름다운 동행'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신한은행·서울대 치과병원, 우즈베키스탄으로 '아름다운 동행'

코로나19로 중단됐던 해외 의료봉사, 3년만 재개
우즈벡 결손가정 어린이 대상 구순구개열 수술 지원

 
 
22일 구영 서울대학교 치과병원 병원장(왼쪽)과 진옥동 신한은행 은행장이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소재 서울대학교 치과병원에서 해외의료봉사 기금 전달식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신한은행 제공]

22일 구영 서울대학교 치과병원 병원장(왼쪽)과 진옥동 신한은행 은행장이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소재 서울대학교 치과병원에서 해외의료봉사 기금 전달식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이 서울대학교 치과병원과 다시 한번 손잡고 해외 의료봉사에 나선다.
 
23일 신한은행은 앞선 22일 서울시 중구 대학로 소재 서울대학교 치과병원에서 우즈베키스탄 해외의료봉사단 발대식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우즈베키스탄 해외의료봉사단은 신한은행 자원봉사단과 서울대학교 치과병원 의료진 및 관계자 12명으로 구성돼 있다.  
 
봉사단은 9월24일부터 10월2일까지 우즈베키스탄 주립 어린이종합병원에서 의료봉사를 실시한다. 결손가정 어린이 20여명을 대상으로 구순구개열 수술을 진행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지난 2008년 캄보디아를 시작으로 서울대학교병원과 함께 개발도상국 소외계층을 위해 정기 자원봉사활동을 시행하고, 의료 서비스를 지원해왔다. 2019년까지 어린이 총 3483명의 건강 증진을 도왔으며 코로나19로 활동이 중단됐다가 올해 3년만에 재개했다.
 
발대식에 참여한 진옥동 은행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다시 진행하지 못할 줄 알았던 해외 의료봉사가 재개돼 기쁘다”며 “두 기관이 함께하는 봉사활동을 통해 행복의 손길을 널리 전하고, 꿈과 희망을 심어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과 서울대학교 치과병원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개발도상국 국민들의 건강 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이어갈 계획이다.

김서현 기자 ssn359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